최천주 “KT전, 기본기 싸움서 밀렸다” - 종로노래방알바

최천주 “KT전, 기본기 싸움서 밀렸다”

[ad_1]

디플러스 기아 최천주 감독이 KT 롤스터전 패인으로 기본기 부족을 꼽았다.

디플 기아는 1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7주 차 경기에서 KT에 0대 2로 완패했다. 8승5패(+7)를 기록했고, 3위 자리에 머물렀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0대 2라는 결과가 무척 아쉽다”고 운을 뗀 최 감독은 “연승도 해왔고, 내부적으로 연습을 거치면서 우리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자신감을 가진 채로 경기장에 왔다”고 밝혔다.

이어 “긍정적인 점, 발전한 모습도 보였다. 하지만 1세트 중반에 역전을 당한 것도 그렇고 2세트 때도 득점할 만한 분기점들이 있었다. 그런 부분에 대해 확실하게 짚고 넘어가서 피드백을 하겠다”면서 “아직 남은 일정이 많다. 플레이오프가 더 중요하다. 분위기를 잘 수습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최 감독에 따르면 이날 디플 기아의 핵심 전략은 주도적인 움직임이었다. 최 감독은 “주도적으로, 할 게 많은 게임을 해보자는 생각으로 왔다. 실제로 게임 내에서 그런 장면을 많이 만들어냈다”면서 “라인에서 이득을 보면 오브젝트로 연결이 되거나 해야 했다. 그런 것들이 준비한 대로 되지만은 않았다”고 설명했다.

패인으로는 상대방보다 부족한 기본기를 꼽았다. 최 감독은 “유리한 턴에 상정한 만큼의 이득을 챙기지 못했다. 상대의 플레이를 어느 정도 예상했음에도 잘 대응하지 못했다”면서 “특히 2세트 데스들은 치명적이었다. 여러 가지를 하려다가 손해를 보고 무너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끝으로 최 감독은 “오늘 결과와는 별개로 2라운드 들어서 ‘바이블’ 윤설의 수혈도 있고, 내부적으로 체질 개선도 하고 있다. 팀적인 방향성과 밴픽이 좋아지고 있고, 성장하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면서 “다음 경기에서 나아진 점을 보여드리겠다.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한 뒤 기자실을 떠났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