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 종로노래방알바

연합뉴스TV

[ad_1]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초읽기’…어제부터 시운전

[앵커]

올 여름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겠다고 밝혀온 일본이 어제(12일) 오전부터 방류 설비 시운전에 나섰습니다.

오염수 방류가 이제 초읽기 단계에 돌입한 건데, 한국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은 수산물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박성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시설 준비 절차를 이달 말까지 모두 마무리할 방침입니다.

현지 지역민방인 후쿠시마TV 보도에 따르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12일부터 2주간에 걸쳐 방류시설 시운전에 나섭니다.

해수와 방사성 물질이 없는 물을 섞어 방출하는 방식인데, 도쿄전력 관계자는 “장치의 동작 확인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시운전 때는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는 방출되지 않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제 국제원자력기구 IAEA가 최종 보고서를 공개하기만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중간 보고서를 통해 도쿄전력이 오염수 샘플에서 방사성 핵종을 측정·분석한 방법이 적절했다고 평가한 IAEA는 최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찾아 최종검증 절차를 완료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역어민 설득 작업도 병행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어민들은 원전사고 후 12년이 지났어도 아직도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달 제1원전 항만에서 붙잡힌 우럭에선 방사성 물질인 세슘이 기준치의 180배나 검출되기도 했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주변 국가들은 수산물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등 일본 8개 현의 수산물 수입을 전면 금지해오고 있는 우리 해수부는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확대, 강화할 방침이며, 홍콩 은 오염수 방류가 시작되면, 일부 일본산 수산물 수입을 즉각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마찬가지로 일본 수산물에 대해 수입제한 조치를 취해온 중국은 외교적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박성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