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 종로노래방알바

연합뉴스TV

[ad_1]


신약 개발 투입되는 인공지능…관건은 개인정보 보호

[앵커]

인공지능 AI가 고도화하면서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고 있죠.

제약·바이오 업계에서도 AI를 활용한 신약 개발이 활발한데, 의료 데이터를 대규모로 확보해야 하는 만큼 개인정보 보호가 관건입니다.

홍서현 기자입니다.

[기자]

신약 개발에는 10년 이상의 시간과 1조원 안팎의 비용이 듭니다.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장기간의 임상시험을 거쳐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인공지능 AI는 임상 성공률을 높이는 혁신 기술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유행 초기 감염 규모가 커질 것으로 예측되는 장소를 AI로 찾아내 백신 개발 기간을 11개월 정도로 줄인 게 대표적입니다.

AI에 기반한 세계 신약개발 시장은 매년 평균 45.7%씩 성장해 2027년엔 5조원가량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국내에서도 전담부서를 만들며 AI를 신약 개발에 활용하려고 시도하는 제약·바이오 기업이 50여 곳에 이릅니다.

하지만 AI가 신약이나 의료기기 개발 등에 기여하려면 임상기록 등 방대한 의료데이터 확보가 필수입니다.

정부가 내년부터 100만 명 규모의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사업에 나서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문제는 이 자료들이 민감한 개인정보들이라, 철저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점입니다.

<이상윤 / 건강과대안 책임연구위원> “정보의 양이 많아지고 종류가 다양해지면 얼마든지 결합을 통해서 개인을 식별하는 형태로 노출시킬 수 있다는 게 증명이 됐거든요.”

전문가들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데이터를 암호화하고, 데이터를 한 곳에 모으는 대신, 분산시켜 활용하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연합뉴스TV 홍서현입니다. (hsseo@yna.co.kr)

#신약개발 #인공지능 #제약바이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