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TV - 종로노래방알바

연합뉴스TV

[ad_1]


자포리자 원전 ‘위태위태’…”비상센터도 작동중단”

[앵커]

러시아군이 점령 중인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를 둘러싼 위기감이 계속 고조되고 있습니다.

안전 확보와 직결된 주전력선이 끊기는 사고가 발생한 데 이어 각종 안전 조치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는데요.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자포리자 원전은 원자로 6기를 갖춘 유럽지역 최대 원전으로 꼽힙니다.

하지만 지난해 2월 우크라이나전 개전 직후 러시아군에 점령되고 원전 주변에서 교전이 지속되면서 사고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현지시간 지난 4일에는 마지막 주전력선이 끊기는 상황도 발생했습니다.

국제원자력기구는 원전에 연결된 마지막 고압 전력선이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끊어졌다며 최근 복구된 보조 송전선 하나에 의존할 수 밖에 없게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자포리자 원전에 전력 공급이 끊기면 연료봉을 식히는 냉각수 공급이 중단돼 심각한 위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 원전 당국은 ‘비상센터’를 포함해 많은 안전 장치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또 현재 6개 원자로 중 5개는 가동이 중단됐지만, 5번 원자로는 러시아가 적법한 정비 없이 1년 넘게 가동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원전 테러 가능성을 놓고서도 서로 상대방이 테러를 준비 중이라며 비난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 러시아 크렘린궁 대변인> “(자포리자 원전 주변은) 키이우 정권의 파괴 위협으로 아주 긴박한 상황입니다. 파괴 행위는 재앙이 될 수 있지만, 키이우 정권은 멈추지 않겠다는 뜻을 계속 보여주고 있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우리 정보당국은 러시아군이 자포리자의 여러 발전소 지붕에 폭발물과 유사한 물체들을 설치했다는 정보를 입수했습니다. 원전 공격을 위한 사전연습을 진행한 것으로 보입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자포리자 원전 사고가 현실화한다면 최악의 경우,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와 비슷한 규모의 재앙이 될 수 있다는 경고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