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눈 돌려도”…국내 첫 발견 ‘눈 없는 거미’의 이름-국민일보 - 종로노래방알바

“내 눈 돌려도”…국내 첫 발견 ‘눈 없는 거미’의 이름-국민일보

[ad_1]

국내 최초로 눈 없는 거미가 발견됐다. 사진은 경남 합천 동굴에서 발견된 신종 한국구슬거미(암컷).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눈 없는 신종 거미가 국내에서 처음 발견됐다. 일반적으로 거미 눈은 8개지만 이 거미는 어두운 동굴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눈이 퇴화한 것으로 보인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2월 경남 합천군 동굴에서 눈이 퇴화해 없어진 신종 거미를 발견했다고 6일 밝혔다.

이 거미는 일생을 동굴 안에서만 사는 ‘진동굴성 동물’이다. 동굴 입구로부터 약 80m 정도 들어간 곳에서 발견됐으며 주로 습하고 어두운 곳에 서식한다. 동굴 벽 틈에 편평한 형태로 거미줄을 치고 매달려 사는 것으로 확인됐다.

몸 크기는 약 1㎜ 정도로 매우 작고, 습기로부터 몸을 보호하기 위해 8개의 긴 다리를 가졌다. 눈은 퇴화해 없다. 시력이 퇴화하는 것을 넘어 기관 자체가 없어졌다. 대신 세 번째 다리 쌍에 나 있는 구멍이 감각기관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몸 색깔은 태양광선이나 포식자를 고려하지 않은 매우 엷은 갈색을 띤다. 빛을 비추면 구슬처럼 영롱한 푸른빛을 띠어 ‘한국구슬거미’라는 이름이 붙었다.

경남 합천 동굴에서 발견된 신종 한국구슬거미(수컷). 국립생물자원관 제공

한국구슬거미는 한국에서 기록된 첫 구슬거미과 동물이다. 진동굴성 거미 중에는 유일하게 눈이 완전히 없어진 종이다.

서민환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발견은 우리나라 생물주권 강화를 위한 기초 성과 중 하나”라며 “동굴성 무척추동물의 본격적인 조사·연구 활성화는 물론 주요 서식처인 동굴의 보전·관리에도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ad_2]

Source link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